관리 메뉴

내다보는 (창)

무제 본문

공개일기

무제

창 내다보는창 2017.03.02 02:46




무언가 적어보려 키보드를 펼쳤지만 막막하다…

딱히 끄적일만한 아무런 문장이 떠오르질 않는다…

이렇게 매마른것일까?

이렇게 나의 감정이…..

삶도 죽음도 마치 남의 살 거죽의 생채기 인듯 무감각 하기만한 이런 느낌은 중력을 상실 한듯..

존재의 무개감이 없다 

살아오면서 주마등 처럼 흘러간 시간들…

기억들….

한가지 한가지 되색여 보다보면 아쉬움 보다는 무상함이 많이 묻어난다…


삶에 그다지 애착이 없어서일까?

지난 삶을 구석구석울 다시금 끄집어 돌이켜 보아도 딱히 아련함 같은 그런건 없는듯하다…


삶에대한 아련함이 없다하여 이만 사라져도 괜찮을 인생은 없겠다만은…

임팩트가 없는 과거는 지금 현실의 삶의 질을 많이도 떨어트린다….


달리 부끄러울 만한 시간도 없었지만

달리 내세울 만한 기억도 없다는것이

내 삶의 문제 인듯하다….


때로는 돈키오테와 같은 오류와 시행착오 라도 있었으면 삶이 이렇게 까지 매마르진 않았을것을…. 하는 아쉬움이 사무친다….


사람이 밥만 먹고는 살수 없듯이

인생엔 탠션이 이래서 필요한가보다


다시 살게되면 이제라도 좀더 엑티브하게 살아보고 싶다…


포스트 공유

네이버
카스토리
구글+
페이스북
트위터
밴드
카카오톡
0 Comments
댓글쓰기 폼